[MBN] 프랑스 국민회의 '장기 적출 불법 매매 금지 법안' 논의..."중국 겨냥"

사무국
2022-02-06

장기 밀매 혐의 조준 대상은 중국

중국 정부 조직적 개입 등 3가지 이유 들어


프랑스 국민의회(하원)에서는 장기 적출 및 불법 판매 금지 법안을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됐습니다.

이는 중국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습니다.

미국 자유아시아방송은 그제(4일) 프랑스 하원의원 격인 국민의회에서 중국 내에서 자행되는 것으로 알려진 장기 불법 매매 행위를 비난하는 목소리가 제기됐다고 어제(5일) 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에 프랑스 의회가 조직적인 장기 밀매 혐의로 조준한 대상이 중국 정부였다는 것이 화제가 됐습니다.

프랑스 의회에서는 중국 공산당 정권이 자국 내 종교인들에 대한 정치적 탄압을 넘어서 투옥된 종교인의 심장, 콩팥, 간 등 장기를 강제적출해 대량 유통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장기가 적출되는 피해자 시신은 대부분 유기되며 이 과정에서 목격자인 의사나 관할 경찰·교도관 모두가 공범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프랑스 의회는 장기 불법 매매를 조직적으로 알선하는 혐의에 대해 중국 정부가 깊숙하게 개입해 있다고 지적하고, 주로 신장위구르 자치구의 무슬림과 파룬궁 신도들을 대상으로 한 강제 장기 적출 행위가 있었을 것이라고 비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해당 법안은 중국 정부가 마피아 조직처럼 장기 판매 행위에 조직적으로 개입해오고 있다는 혐의, 문제의 심각성을 고발해야 한다는 도덕적인 책임, 중국의 보건 의학 연구기관에 대한 윤리적인 통제와 규범 기준 마련에 대한 필요성 등을 3가지 이유로 꼽으며 중국 정부를 겨냥했습니다.


이하 생략 

☞MBN 뉴스 보기




전화 070-4175-2213  | 이메일 kaeot@naver.com 


사단법인 한국장기이식윤리협회 KAEOT

서울특별시 중구 남대문로 117, 1127호(다동, 동아빌딩)

Copyright © 2022 Korea Association for Ethical Organ Transplant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