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H] “한국인 중국 원정 장기이식 근절 위한 법률제정 시급!” 2016.09.21

사무국
2016-09-21


[SOH] 20일 고려대학교 의대에서 국제장기이식윤리협회(IAEOT)가 주최하는 데이비드 킬고어(David Kilgour) 전 캐나다 국무지원장관 초청 대담회가 진행됐다.


‘생명 존중에 대한 윤리적 가치 공유’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대담회에는 정지태 고려대 의대 학장과 한희철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KAMC) 이사장을 비롯해 김연숙 성균관대 철학과 교수, 채승우 국민대 법대 교수와 아시아법학생연합(ALSA), 아시아의대생연합(AMSA) 소속 학생들이 참가해 중국에서 진행되고 있는 강제 장기적출을 상황과 최대 원정 장기이식 국가로 알려진 한국 사회에서의 개선 방안에 대해 중점 논의했다.


이날 행사에는 전 캐나다 국무지원장관이자 8선의원 출신인 데이비드 킬고어(David Kilgour)가 초청 인사로 참석해 중국의 강제 장기적출과 관련해 최대 원정 장기이식 국가로 알려진 한국 사회에 개선을 촉구했다.


킬고어 전 장관은 초청자 발언에서 대한의학회지 논문 ‘1999~2005년 사이 한국인 환자의 해외 장기이식 추세와 결과’를 인용해 “2005년 당시 한국에서 이식을 받는 환자의 30%가 중국에서 이식받고 왔으며, 그 이후는 한국 국내 조사 자료도 없다. 최근 우리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은 세계에서 중국 원정 장기이식을 가장 많이 받는 국가 중 하나”라고 밝혔다.


그에 따르면 중국에서 이식에 사용되는 장기는 자발적인 기증자의 것이 아니라 대부분 파룬궁 수련자를 비롯해 위구르인, 티베트인, 가정 기독교인 등 양심수에게서 강제로 적출된 것이다. 결국 누군가는 이식받는 장기로 새 삶을 얻지만 그 장기의 공급원인 다른 누군가는 살아있는 채로 장기를 적출 당해 살해되는 것이다.


킬고어 전 장관은 참석자들에게 “중국에서 진행되고 있는 ‘강제 장기적출 만행’을 직접적으로 제어하기는 어렵지만 중국으로 원정 장기이식을 가는 나라의 상황은 조절할 수 있다”면서, 불법 원정 이식 환자에 대한 보험급여 지급을 중단한 이스라엘 등의 사례를 들어 “한국 사회가 적극적으로 법률적인 대응책 마련에 나설 것”을 당부했다.



SOH 기사 보기



전화 070-4175-2213  | 이메일 kaeot@naver.com 


사단법인 한국장기이식윤리협회 KAEOT

서울특별시 중구 남대문로 117, 1127호(다동, 동아빌딩)

Copyright © 2022 Korea Association for Ethical Organ Transplant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