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산하 인권 전문가 12명이 종교와 소수민족을 대상으로 한 중국 공산정권의 강제 장기 수확(organ harvesting) 의혹에 대해 충격과 경악을 표시했다.

유엔인권고등판무관실 특별보고관과 유엔 산하 ‘임의구금에 대한 실무그룹’ 위원 등 전문가들은 14일(현지시각) 유엔 제네바 사무국에서 공동성명을 통해 “중국에서 구금된 파룬궁 수련자, 위구르족, 티베트인, 기독교인 등을 대상으로 한 장기 수확 의혹에 대해 극도의 경각심을 갖게 됐다”고 밝혔다 (공동성명 링크)

전문가들은 공동성명에서 “중국에서의 강제 장기 수확은 종종 사유를 밝히지 않거나 영장 없이 강행된 체포로 구금된 특정 민족, 언어, 종교적 소수자를 대상으로 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수감자나 억류된 사람들을 인종·종교 또는 신념에 따라 차별한다는 보고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말했다.

유엔인권고등판무관실은 유엔 산하 조직으로 세계 각국의 인권 보호와 인식 개선을 목적으로 하며 특정 정부나 단체에 얽매이지 않는 독립적인 전문가들로 구성돼 있다.

전문가들은 중국 내 특정 부류에 속하는 수감자들이 강제로 혈액검사와 내장 진단 위주의 건강검진을 받고 있다는 “믿을 만한 정보”를 근거로 이번 성명을 공식 발표했다고 밝혔다.

또한 수감자들을 대상으로 초음파 검사와 방사선(X 레이) 검사가 실시됐으며, 이런 정보들은 데이터베이스화돼 장기이식을 희망하는 환자들과의 조직 적합성을 살펴보기 위한 근거 자료로 활용한 것으로 보고됐다고 덧붙였다.

‘강제 장기 수확’은 사람의 심장, 신장, 간 등을 대상자의 동의 없이 강제로 적출하는 범행이 마치 농장에서 작물을 수확하듯 대규모로, 산업화한 수준으로 이뤄지고 있다는 의미로, 집단학살이나 마찬가지다.

성명에 따르면 주로 심장, 신장, 간, 각막 등이 수확당하고 있으며 일의 성격상 외과의사, 마취전문의 등 여러 분야 의사들과 보건분야 전문가들이 연루돼 있다.

유엔인권고등판무관실은 전문가 그룹이 앞서 2006년과 2007년 중국 당국에 비슷한 문제를 제기했으며, 당시 중국 당국으로부터 받은 답변서에는 장기이식 대기시간, 장기 출처 등 중요 정보가 빠져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용 가능한 데이터와 정보 공유 시스템의 부재가 피해자들의 신원 확인과 보호, 가해자들에 대한 실효성 있는 조사와 기소를 행하는 데 어려움”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별도의 유엔 인권 조사 메커니즘을 통해 장기 수확 범죄가 특정한 종교적 소수에 집중됐다면서, 어떠한 종교적 소수인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전문가 그룹은 “중국에서 자발적 장기 기증 제도가 점차 발전되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이식용 장기를 얻는 과정에서 심각한 인권침해가 발생하고 있다는 정보 역시 계속 나오고 있다”고 우려했다.

중국은 강제 장기 적출에 관한 의혹이 고조되자 지난 2014년 사형수의 장기를 적출하는 일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영국의 중국 장기이식 관련 조사단체는 수감자 장기 적출이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유엔은 수감자 장기 적출 여부를 감독할 중국의 자체적인 독립 감시기관의 부족을 근거로 지속적인 우려를 제기해왔으며, 유엔인권고등판무관실은 국제 인권 감시 시스템하의 독립적인 모니터링을 수용할 것을 중국에 촉구해왔다.

중국 정권과 관련된 개인, 단체가 이식 수술용 장기를 조달하기 위해 사형수를 대상으로 장기를 적출해왔다는 의혹은 지난 2006년 처음 불거졌다.

이하 생략 

☞에포크타임스 기사 원문 보기